Text and Context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합이 이르되 누구를 통하여 그렇게 하시리이까 대답하되 여호와의 말씀이 각 지방 고관의 청년들로 하리라 하셨나이다 아합이 이르되 누가 싸움을 시작하리이까 대답하되 왕이니이다(왕상 20:13, 14)
      
지금의 시리아라 할 수 있는 다메섹은 앗시리아에는 당연히 상대가 되지 않지만 한 지역의 맹주라고 불릴 정도로 강력한 왕권과 군세를 가지고 있는 왕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다메섹의 왕 벤하닷이 바로 아합 왕 때부터 북이스라엘을 침공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다메섹이 북이스라엘을 침공했던 때는 바아사 왕 때 남유다의 아사 왕의 뇌물을 받고 침공했던 것이 전부였을 뿐인데 아합 왕 때부터는 직접적으로 북이스라엘을 침공하여 북이스라엘의 영토를 갈라먹기를 시도하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다메섹 왕 벤하닷이 북이스라엘을 침공할 수 있었던 것은 아마도 앗시리아의 상태가 그리 좋지 않았기에 시리아나 북이스라엘까지 영향력이 미치지 못했던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오므리 왕 때 앗시리아에 오므리 왕이 가서 주종 관계를 맺었던 것으로 보았을 때 북이스라엘의 아합 왕은 앗시리아의 편에 들어서 자신의 영토와 국가를 온전하게 하려고 했지만 앗시리아의 국력이 좋지 못한 때에 시리아는 자신의 영향력을 넓히기 위해서 북이스라엘을 쳐들어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지역의 맹주로서 다메섹 왕의 목적은 단순히 북이스라엘을 자신의 휘하에 두는 것이 아니라 북이스라엘의 영토를 최대한 자신의 것으로 끌어들이려고 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다메섹 왕 벤하닷의 행보가 상당히 거침이 없습니다. 일단 고개 숙이고 앗시리아에 도움을 요청하려고 하는 아합 왕 입장에서는 머리가 아플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아합 왕이 결사 항전은 어찌 보면 그것 외에는 할 것이 없어서라고 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그러한 아합 왕에게 여호와 하나님의 무명의 선지자가 다가갑니다. 사실 이 때 아합 왕 입장에서는 고양이 손이라도 빌릴 때이기도 하며 여호와 하나님의 표적을 보았기에 - 여호와의 가뭄, 여호와의 불, 여호와의 비 - 그 하나님의 힘을 얻는다는 것은 나쁘지 않은 선택이며 가능하면 모든 가능성을 얻어야 한다라고 생각했을 것이 분명힌 아합 입장에서는 자신에게 다가온 여호와의 선지자의 명령을 따르지 않을 이유가 없었습니다.
      
북이스라엘의 국력이 충분히 강하고 아합 왕이 수세가 아닌 공세였다면 그 선지자의 말을 듣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가 또한 여호와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던 두 번째 이유는 신하들과 이스라엘 백성들이 동요할 수 있는 상황을 조정하기 위해서였을 것입니다. 최근 있었던 여호와 하나님의 표적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었음에도 여호와 하나님의 대언자였던 엘리야를 내쫓은 것이나 다름이 없었던 이세벨의 정책 그리고 뒤이어 나온 다메섹의 북이스라엘의 침입을 연결시키지 않을 신하들과 백성들은 별로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한 이스라엘 왕 아합에게 하나님께서 도움을 주셨던 것은 당연히 이스라엘 왕 아합이 하나님의 뜻에 합한 사람이기 때문이 아니라 아합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서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여호와의 가뭄, 여호와의 불, 여호와의 비 그리고 여호와의 승리를 아합에게 주어서 아합이 그리고 북이스라엘 백성들이 여호와 하나님을 섬기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러나 여호와 하나님께서는 아셨을 것입니다. 아합은 열매만 따먹고 여호와 하나님을 섬길 의도 자체가 별로 없을 것이라는 사실을 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악한 아합에게도 기회를 주셨습니다. 하나님을 섬기라고, 하나님을 따르라고, 하나님의 뜻에 따라 나라를 경영하라고, 지금 당장의 위험은 지금 당장의 외침은 막아주겠다라고 말입니다. 그러나 아합은 자신이 위험에 빠질 때에만 하나님을 이용하고 자신이 위험에 빠지지 않게된 바로 그 순간 자신의 생각과 하나님의 생각이 달라지는 바로 그 순간에 하나님을 배반하게 됩니다. 결국 그의 길과 하나님의 길은 달랐다라는 것입니다.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