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t and Context

이스라엘 자손들이 온전히 바친 물건으로 말미암아 범죄하였으니 이는 유다 지파 세라의 증손 삽디의 손자 갈미의 아들 아간이 온전히 바친 물건을 가졌음이라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진노하시니라 여호수아가 여리고에서 사람을 벧엘 동쪽 벧아웬 곁에 있는 아이로 보내며 그들에게 말하여 이르되 올라가서 그 땅을 정탐하라 하매 그 사람들이 올라가서 아이를 정탐하고 여호수아에게로 돌아와 그에게 이르되 백성을 다 올라가게 하지 말고 이삼천 명만 올라가서 아이를 치게 하소서 그들은 소수이니 모든 백성을 그리로 보내어 수고롭게 하지 마소서 하므로 백성 중 삼천 명쯤 그리로 올라갔다가 아이 사람 앞에서 도망하니 아이 사람이 그들을 삼십육 명쯤 쳐죽이고 성문 앞에서부터 스바림까지 쫓아가 내려가는 비탈에서 쳤으므로 백성의 마음이 녹아 물 같이 된지라(수 7:1-5)
      
요단강을 건너 첫 번째 성 여리고 성을 여호와 하나님의 힘으로 안전히 그리고 완벽하게 점령한 여호수아와 이스라엘 백성은 아이성을 함락시키기 위해서 그 땅을 정탐을 시킵니다. 그런데 문제는 아이성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이스라엘 내부에 있었습니다. 여리고성을 점령할 때에 여호와 하나님께서는 그 안에 있는 그 어떤 물건이든지 하나도 이스라엘 백성들이 취하지 말고 하나님께 돌리라고 하셨는데 유다 지파 아간이 하나님의 것을 훔쳤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또 하나의 문제가 나옵니다. 이스라엘의 지도자이자 하나님과 이스라엘 백성 사이에 중보자 역할을 하는 여호수아가 이스라엘 백성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는데 하나님의 말씀에는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보니 하나님께서는 지금 이스라엘이 아이와 싸우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셨는데 여호수아는 그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자기 멋대로 전쟁을 진행하려고 하였다가 전쟁에서 패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여호수아와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스라엘이 전쟁에서 진 것은 하나님의 탓이라고 돌려버렸다는 것입니다.
      
여호수아가 옷을 찢고 이스라엘 장로들과 함께 여호와의 궤 앞에서 땅에 엎드려 머리에 티끌을 뒤집어쓰고 저물도록 있다가 이르되 슬프도소이다 주 여호와여 어찌하여 이 백성을 인도하여 요단을 건너게 하시고 우리를 아모리 사람의 손에 넘겨 멸망시키려 하셨나이까 우리가 요단 저쪽을 만족하게 여겨 거주하였더면 좋을 뻔하였나이다(수 7:6, 7)
       
모세와 여호수아를 비교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 모세는 금송아지 사건 때에 이스라엘이 어떠한 잘못을 하였는지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하나님의 강한 진노를 먼저 느꼈고 이스라엘의 악을 해결하기보다는 먼저 하나님의 용서를 구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일단 하나님과의 관계를 먼저 해결하고 나서 금송아지를 섬기고 있는 이스라엘을 징치하였으며 징계가 끝난 이후 이스라엘 사람들이 하나님께 용서를 받을 수 있도록 그들의 무릎을 꿇리고 다시 하나님 앞으로 갑니다. 그리고 죽음을 각오하면서까지 하나님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서 노력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해결이 되자 그 이후에 다음 이스라엘의 행보를 결정한 것입니다.
      
또한 가데스 바네아에서 이스라엘이 여호와 하나님과 모세와 아론을 원망하면서 다시 이집트로 돌아간다고 하였을 때에 하나님은 다시 한 번 나타나셨고 결국 이스라엘에게 40년 광야 생활을 선포하시고 그 당시 군사로 있었던 백성들 전부가 광야에서 죽음을 당할 것을 선언하셨습니다. 그 때 이스라엘 사람들은 호르산으로 하나님의 뜻에 따라 - 하나님은 그렇게 말씀하신 적이 없었음에도 - 간다고 모세에게 말하는데 모세는 하나님의 뜻이 어디 있는지 알고 있기에 가지 말라고 말합니다.
        
즉 모세는 하나님의 뜻을 먼저 살피고 이스라엘을 지도하였는데 여호수아는 하나님의 뜻은 전혀 상관없이 자신의 생각대로 자신의 마음에 옳은대로 행동하였다가 낭패를 본 것입니다. 이후에도 여호수아는 하나님께 묻지 않고 기브온 성 사람들과 조약을 맺음으로 해서 하나님이 원하셨던 완벽한 정화를 이루지 못하게 됩니다. 여호수아의 문제는 자신이 하나님의 뜻을 알고 있다고 생각하여 하나님의 뜻을 묻지 않는 것에 있습니다.
            
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이르시되 일어나라 어찌하여 이렇게 엎드렸느냐 이스라엘이 범죄하여 내가 그들에게 명령한 나의 언약을 어겼으며 또한 그들이 온전히 바친 물건을 가져가고 도둑질하며 속이고 그것을 그들의 물건들 가운데에 두었느니라 그러므로 이스라엘 자손들이 그들의 원수 앞에 능히 맞서지 못하고 그 앞에서 돌아섰나니 이는 그들도 온전히 바친 것이 됨이라 그 온전히 바친 물건을 너희 중에서 멸하지 아니하면 내가 다시는 너희와 함께 있지 아니하리라(수 7:10-12)
      
이미 일이 터지고 사람들이 죽은 다음에 여호수아가 하나님께 물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이 너무 늦게 돌아왔음에도 불구하고 여호수아에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주십니다. 일단 하나님과의 관계가 어그러져 있을 때에는 그 관계가 정상화 된 다음에 그 다음에 일을 추진해야 함을 여호수아는 이제 깨달았습니다. 과거에 모세의 휘하에 있을 때에는 옆에서 보는 것으로 다 할 수 있을 것 같았지만 그러나 모세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모세가 절대로 놓치지 않았던 하나님과 먼저 문제를 해결하고 그 다음 이스라엘 백성의 미션을 행해야 한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여호수아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하나님이 써주셨던 방식 즉 제비 뽑기를 선택합니다. 사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우리 자신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때에 우리 자신의 방법으로 혹은 우리 자신이 하나님의 뜻이라고 생각하는 그 방법대로 열심히 해보다가 지쳐버리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지쳐버리게 될 때 우리는 여호수아와 이스라엘의 지도자들처럼 하나님이 잘못하신 것이라고, 하나님 탓이라고 돌려버리기도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언제나 거기에 계셨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당신 앞에 서 있을 때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문제가 무엇인지,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알려주십니다. 결론적으로 우리는 하나님과 관계가 지속적으로 좋아야만 하며 하나님께서 주시는 말씀을 들을 수 있도록 우리의 귀가 예민해야만 합니다. 일단 하나님과 관계가 좋을 때에 우리는 이후에 무엇을 어떻게 할까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방법도 알려주시고 그 이후 진행사항도 체크해주시기 때문입니다. 내가 범죄를 저질러서, 내가 하나님에게 기도하지 않아서 문제가 생겼다면 먼저 하나님과의 관계의 장애물을 처리하는 것이 먼저입니다.
      


여호수아가 이스라엘 모든 사람과 더불어 세라의 아들 아간을 잡고 그 은과 그 외투와 그 금덩이와 그의 아들들과 그의 딸들과 그의 소들과 그의 나귀들과 그의 양들과 그의 장막과 그에게 속한 모든 것을 이끌고 아골 골짜기로 가서 여호수아가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우리를 괴롭게 하였느냐 여호와께서 오늘 너를 괴롭게 하시리라 하니 온 이스라엘이 그를 돌로 치고 물건들도 돌로 치고 불사르고 그 위에 돌 무더기를 크게 쌓았더니 오늘까지 있더라 여호와께서 그의 맹렬한 진노를 그치시니 그러므로 그 곳 이름을 오늘까지 아골 골짜기라 부르더라(수 7:24-26).
        
여호수아는 아간을 잡고 아간의 모든 세간을 잡고, 아간의 모든 가족들을 잡고 아골 골짜기로 가서 그들을 돌로 치면서 아간에게 분풀이하듯이 말을 합니다. 너 때문에 우리가 많이 괴로웠다고 말입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여호수아와 이스라엘의 지도자들이 하나님과 지속적인 소통을 하지 않고 하나님께 묻지 않았으며 하나님의 마음이 무엇인지 뜻이 어떤 것인지 궁금해 하지 않아서 그들이 괴로워졌던 것입니다. 만약 아이성을 공략하기 전에 하나님께 어떻게 할까요라고 한 번이라도 모세처럼 물었다면 여호수아와 이스라엘이 괴로울 일은 없었을 것입니다.
      
환경 탓을 하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 탓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오늘 우리에게 말씀하고 계십니다. 먼저 하나님을 구하라고, 하나님이 무엇을 원하시는지 찾으라고 말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찾기 위해서는 하나님과 관계가 먼저입니다. 기도와 말씀 그리고 순간순간마다 하나님의 마음을 찾으려고 하는 열정이 먼저입니다. 먼저 하나님과 함께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을 때에 우리는 주님 안에서 주님이 주시는 복을 누리고 형통을 누릴 수 있습니다. 먼저 하나님을 구하십시오.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로 돌아가자 여호와께서 우리를 찢으셨으나 도로 낫게 하실 것이요 우리를 치셨으나 싸매어 주실 것임이라 여호와께서 이틀 후에 우리를 살리시며 셋째 날에 우리를 일으키시리니 우리가 그의 앞에서 살리라 그러므로 우리가 여호와를 알자 힘써 여호와를 알자 그의 나타나심은 새벽 빛 같이 어김없나니 비와 같이, 땅을 적시는 늦은 비와 같이 우리에게 임하시리라 하니라(호 6:1-3)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