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t and Context

무릇 육체의 모양을 내려 하는 자들이 억지로 너희에게 할례를 받게 함은 그들이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말미암아 박해를 면하려 함뿐이라 할례를 받은 그들이라도 스스로 율법은 지키지 아니하고 너희에게 할례를 받게 하려 하는 것은 그들이 너희의 육체로 자랑하려 함이라 그러나 내게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외에 결코 자랑할 것이 없으니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세상이 나를 대하여 십자가에 못 박히고 내가 또한 세상을 대하여 그러하니라(갈 6:12-14)
        
하나님을 믿는 그 믿음은 주님께서 증명해주십니다.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라고 주님께서 말씀하여 주셨습니다. 주님을 믿는 그 믿음이 중요하며 육체의 징표는 사실 무의미합니다. 구약의 때에, 이스라엘의 일원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 하나님의 선민 백성이라는 것을 인정받기 위해서 할례를 받아야 했지만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과 보혈의 피로 말미암아 우리는 죄사함을 받았고 굳이 할례의 흔적을 남길 필요가 없습니다.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할례를 받았든 밪지 않았든 이제 구원의 문제, 믿음의 문제와는 상관이 없다라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육체의 할례 유무에 따라구원받을 자와 받지 못할 자를 구분하시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이 그 안에 있는가와, 하나님의 성령이 내주하고 있는가가 중요합니다. 즉 우리 안에 그리스도의 보혈의 피로 얻게 된 참 생명이 있으면 우리는 구원을 받게 되고 하나님의 자녀, 하나님의 백성,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아갈 수 있지만 참 생명이 없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가진 것도 없고 하나님과 상관없는 사람이 되어버리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육체의 모양을 내려 하는 사람들 즉 할례가 구원의 필수불가결한 요소다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육체의 모양에만 집착하고 하나님과의 관계,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고, 그 이름을 믿는 것, 성령의 내주하심에 대해서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습니다. 그들이 중요한 것은 로마 제국으로부터 핍박받지 않도록 유대인이 되는 것이요, 눈에 보이지 않는 예수님을 믿는 믿음으로 하나님 앞에서 확증을 받기보다는 눈에 보이는 할례로 유대교의 의식을 지키는 것으로 구원의 확신을 받으려고 스스로에게 최면을 거는 것입니다.
      
할례나 무할례가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새로 지으심을 받는 것만이 중요하니라 무릇 이 규례를 행하는 자에게와 하나님의 이스라엘에게 평강과 긍휼이 있을지어다 이 후로는 누구든지 나를 괴롭게 하지 말라 내가 내 몸에 예수의 흔적을 지니고 있노라(갈 6:15-17)
      
과거에는 이스라엘 민족의 일원이라는 것 즉 하나님의 선민이라는 것의 증거로 할례가 필요했지만 이제는 더 이상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서 그리스도의 제자로서 할례는 필요하지 않습니다. 또한 할례를 없애는 것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그러한 육체의 의식, 육체의 흔적이 아니라 우리 안에 예수 그리스도의 흔적이 있어야만 합니다. 성령께서 내주하시고 주님의 뜻대로 우리를 견인하여 주시는 하나님의 역사를 확신하는 것 바로 그것이 필요하다라는 것입니다.
    
육체의 흔적으로 말미암아 모든 것이 끝났다고 믿는 사람들은 그의 마음이 공허할 수밖에 없으며 성령 하나님이 그 안에 계시지 아니함으로 인해서 그안에 육체의 열매만이 맺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들은 육체의 흔적만이 중요하고 율법을 지키는 그 행위만이 중요하다고 여기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그리스도를 믿는 것, 그의 이름을 믿는 것이며 성령께서 내주하심을 소망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소망할 때 성령께서는 우리 안에 아홉 가지 당신의 열매를 맺게 하시며 우리를 변화시키사 우리로 하여금 주님의 장성한 분량에 충만한 데까지 이르도록 우리를 이끌어주십니다.
    


하나님을 믿으니 나를 믿으라라고 말씀하신 주님께서는 우리에게 그 어떠한 율법의 명에도 매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자유와 성령의 법으로 우리를 이끄시며 우리가 그 안에서 참 자유와 참 평안을 누리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성령이 내주하실 때 진정한 자유가 우리 안에 있게 됩니다. 물론 고난을 당할 수 있고 확신이 없어 무기력해질 때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우리 안에 역사하시는 성령 하나님을 의지하여 매일 매번 하나님께로나아가야 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나아갈 때 우리는 할례의 흔적이 아닌 예수의 흔적을 지닌 진정한 그리스도인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다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것과 아는 일에 하나가 되어 온전한 사람을 이루어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이 충만한 데까지 이르리니 이는 우리가 이제부터 어린 아이가 되지 아니하여 사람의 속임수와 간사한 유혹에 빠져 온갖 교훈의 풍조에 밀려 요동하지 않게 하려 함이라 오직 사랑 안에서 참된 것을 하여 범사에 그에게까지 자랄지라 그는 머리니 곧 그리스도라 그에게서 온 몸이 각 마디를 통하여 도움을 받음으로 연결되고 결합되어 각 지체의 분량대로 역사하여 그 몸을 자라게 하며 사랑 안에서 스스로 세우느니라(엡 4: 13-16)

신고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