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t and Context

유다의 요시야 왕의 아들 여호야김 제사년에 여호와께로부터 예레미야에게 말씀이 임하니라 이르시되 너는 두루마리 책을 가져다가 내가 네게 말하던 날 곧 요시야의 날부터 오늘까지 이스라엘과 유다와 모든 나라에 대하여 내가 네게 일러 준 모든 말을 거기에 기록하라 유다 가문이 내가 그들에게 내리려 한 모든 재난을 듣고 각기 악한 길에서 돌이키리니 그리하면 내가 그 악과 죄를 용서하리라 하시니라 이에 예레미야가 네리야의 아들 바룩을 부르매 바룩이 예레미야가 불러 주는 대로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신 모든 말씀을 두루마리 책에 기록하니라(렘 36:1-4)
        
하나님의 사람 예레미야가 네리아의 아들 바룩에게 구술로 말씀을 전하였습니다. 그리고 서기관인 네리아의 아들 바룩은 예레미야가 전한 모든 말씀을 당시의 종이라 할 수 있는 두루마리에 모두 필사합니다. 예레미야는 자신이 앞으로 나설 수 없는 상황이기에 성전에 올라가 바룩에게 자신이 말한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하나님께서 예레미야에게 전하라고 명령하신 그 말들을 전하라고 요청합니다.
    
네리아의 아들 바룩은 자신과 예레미야에게 적대적일 수 있는 사람들 앞에서 말씀을 전합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그들에게 내리려고 한 모든 재난을 듣고 각기 악한 길에서 돌이키라 그러면 하나님께서 그 악과 죄를 용서하시겠다라는 바로 그 말씀을 말입니다. 그리고 그 말씀이 전해졌을 때에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백성이 금식을 선포하고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주신 말씀을 그대로 순종하려고 합니다. 그러한 백성들의 행동들이 지도층에게까지 이어졌다고 한다면 이스라엘은 새롭게 부흥을 맞이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렇게 되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를 전심으로 찾고 찾았던 요시아가 바로 느고에 의해서 죽게 되고 그 신복들은 요시아의 아들들 중 하나였던 여호아하스를 왕으로 삼습니다. 그러나 석 달 정도 다스리던 여호아하스는 바로 느고가 잡아서 하맛 땅 립나에 가두어 왕이 되지 못하게 하였고 바로 느고는 요시아의 또다른 아들 엘리아김을 이름을 여호야김으로 바꾸고 그를 왕으로 삼습니다. 여호야김은 25세에 왕이 되어 십일 년간 유다 땅을 다스리게 됩니다. 여호야김 시대에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을 속국으로 만들었을 때에 여호야김은 삼 년 동안 그를 섬기게 되었고 돌아서 그를 배반하였다가 그대로 죽게 됩니다.
    
예레미야가 예언을 하고 네리아의 아들 바룩이 성전에서 그 예언의 말씀을 선포할 때가 바로 이 때 즈음이었습니다. 즉 여호야김이 하나님의 말씀을 거부하고 국가 정세 속에 자신과 유다 왕국을 맡기고 저울질하던 바로 그 때 말입니다. 예레미야의 말씀은 그러한 국가 정세를 신경 쓰지 말고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고 그들에게 있던 모든 정치적인, 사회적인, 종교적인 악을 버리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 때나 지금도 기득권층은 그것들을 버리기를 원치 않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기득권층이 아닌 사람들마저도 자신들의 위치에 서서 그곳에서도 갑질을 하고 악을 행하는 일에 열심입니다.
        
강남의 부자들만 사는 동네에서만 악을 행하는 것이 아닙니다. 남양주라는 서울에서 떨어져 있는 곳에 있다 하더라도 자신들의 이득을 위해서는 자신보다 약한 사람들에게 악을 행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나의 아저씨라는 드라마를 보면 자신이 서 있는 위치에서 자신이 갑질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되면, 혹은 자신이 서 있는 장소에서 자신이 이득을 취할 수 있기만 하면 사람들은 어디에서든, 어떤 위치에 서 있든간에 그곳에서 악을 행하고 잘못을 행합니다.
      
그렇다면 믿는 사람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악을 짓지 않으면 좋겠지만 지었다면 빨리 돌이켜야만 합니다. 회개라는 단어는 뉘우칠 회와 고칠 개가 융합이 된 단어입니다. 즉 뉘우치는 것으로 끝을 내는 것이 아니라 같은 잘못을 다시는 저지르지 않도록 스스로의 의지를 다잡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인간이기에 그렇게 하지 못합니다. 이득이 생기기만 하면 아니 습관적으로 우리는 우리 앞에 있는 나보다 약한 사람들에 대한 행악을 저지르고 있으며 우리 앞에 있는 이득을 위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주기도 합니다.
        
여호야김 시대에 예루살렘에 있는 사람들만 행악을 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강남에 있는 사람들만 잘못을 저지른다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다산에 있는 사람들만 자신들의 이득을 위해서 움직인다고 생각하지 않았으면좋겠습니다. 우리도 그 자리에 서 있으면 얼마든지 우리도 같은 잘못을 저지를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돌아봐야 하며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의지를 불살라야만 합니다. 그러나 인간의 힘으로는 가능하지 않기에 우리는 하나님께 우리 자신을 의지해야만 합니다.
    


네리야의 아들 바룩이 선지자 예레미야가 자기에게 명령한 대로 하여 여호와의 성전에서 책에 있는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낭독하니라 유다의 요시야 왕의 아들 여호야김의 제오년 구월에 예루살렘 모든 백성과 유다 성읍들에서 예루살렘에 이른 모든 백성이 여호와 앞에서 금식을 선포한지라 바룩이 여호와의 성전 위뜰 곧 여호와의 성전에 있는 새 문 어귀 곁에 있는 사반의 아들 서기관 그마랴의 방에서 그 책에 기록된 예레미야의 말을 모든 백성에게 낭독하니라(렘 36:8-10)
     
예루살렘에 모인 사람들은 금식을 선포하였습니다. 여호야김 왕은 선포의 두루마리를 후에 태워버렸습니다. 그러나 적어도 예루살렘 사람들은 그러지 않았습니다. 모두 금식을 선포하고 모두 하나님만 바라보았습니다. 그러나 왕이 변하지 않고 결국 세상이 변하지 않게 되자 예루살렘 사람들은 변해버렸습니다. 여호야김 왕의 짧은 치세가 끝이 나고 느부갓네살 왕이 시드기야 왕을 세웠을 때에는 더 이상 예루살렘에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 하나도 남겨지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더 이상 세상이 변하지 않는다고 환경이 나아지지 않는다고 여겨지자 금식을 선포했던 예루살렘 사람들은 변해버렸고 하나님보다는 하늘의 여왕 즉 이집트의 신을 섬기고 가나안의 신을 섬겼습니다. 그렇게 그들은 스스로의 순수함을 버리고 정결함을 잊어버렸으며 하나님을 더 이상 섬기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말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돌아보지 않으셔서 우리가 다른 신을 섬기고 있다고 말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순전함을 끝까지 지키지않았습니다.
    
바벨론에게 멸망당하던 바로 그 때 정치적으로 사회적으로 종교적으로 악은 극심했으며 그렇게 힘든 때에도 같은 히브리인들을 종으로 삼는 갑질은 횡횡했으며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선지자들의 말을 듣지 않으면서 그들에게 평화만 예언하라고 강요하였습니다. 그렇게 총체적인 잘못을 저질렀을 때에바로 그 때 유다와 예루살렘은 그대로 멸망당하였습니다.
      
너희는 예루살렘 거리로 빨리 다니며 그 넓은 거리에서 찾아보고 알라 너희가 만일 정의를 행하며 진리를 구하는 자를 한 사람이라도 찾으면 내가 이 성읍을 용서하리라(렘 5: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