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t and Context

아합이 엘리야가 행한 모든 일과 그가 어떻게 모든 선지자를 칼로 죽였는지를 이세벨에게 말하니 이세벨이 사신을 엘리야에게 보내어 이르되 내가 내일 이맘때에는 반드시 네 생명을 저 사람들 중 한 사람의 생명과 같게 하리라 그렇게 하지 아니하면 신들이 내게 벌 위에 벌을 내림이 마땅하니라 한지라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로뎀 나무 아래에 누워 자더니 천사가 그를 어루만지며 그에게 이르되 일어나서 먹으라 하는지라(왕상 19:1-5)

      
디셉 사람 엘리야가 북이스라엘에 가뭄을 예언합니다. 그리고 그는 홀연히 떠나버립니다. 북이스라엘의 왕 아합과 북이스라엘 사람들은 두루 물을 찾아다니며 고생을 하였지만 그들이 더 찾고 싶었던 사람은 바로 엘리야였습니다. 그만 찾으면 이 가뭄이 그칠 수 있을텐데 가뭄을 예언한 선지자 엘리야는 이미 사라지고 없으니 말입니다. 북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렇게 찾아다녔던, 아합 왕이 그렇게 보고 싶어했던 엘리야는 이세벨의 고향이었던 시돈 땅에 있었습니다.
   
차마 아합 왕은 엘리야가 이세벨의 고향에 들어가서 은신하고 있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물론 엘리야가 그곳에 있었던 것은 하나님의 명령 때문이었지만 말입니다. 시간은 흘러 3년의 시간이 지나갔고 왕이 직접 물이 있는 곳을 찾아야 할 정도로 사람이 마실 물이, 동물을 먹일 물이 북이스라엘에서는 거의 떨어지고 없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그 때 하나님께서는 엘리야에게 아합 왕에게 찾아가라고 명령하십니다. 그리고 엘리야는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아합 왕을 만나게 됩니다.
      
갈멜산에서 더 이상 하나님을 믿지 않는 이스라엘 백성들과 바알로 북이스라엘을 물들인 아합 왕 앞에서 하나 남은 여호와 하나님의 선지자로서 850명의 바알을 섬기고 아세라를 섬기는 제사장들과 건곤일척의 승부를 벌입니다. 누구의 신이 진짜 신인가라는 대결을 벌이게 된 것입니다. 물론 바알과 아세라는 거짓 신이었기에 불씨 하나 송아지를 태우지 못했지만 진정한 신이자 유일한 신인 여호와 하나님은 각을 뜬 제물과 제물 사이사이를 흐르는 많은 물들을 모두 불로 핥으면서 여호와 하나님만이 유일한 신임을 만방에 선포하게 됩니다.
    
비를 내리는 기도를 하나님께 드리던 엘리야는 비가 내리는 것을 보고 말의 도움을 받고 움직이는 아합 왕 앞에서 뛰어가며 엘리야는 이제 여호와 하나님을 섬기는 북이스라엘의 모습이 멀지 않았다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북이스라엘의 왕 앞에서 북이스라엘 백성들은 바알과 아세라의 선지자 850명을 도륙하였고 하나님의 표적인 하나님의 불과 하나님의 비를 그들의 눈 앞에서 볼 수 있었으니 말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엘리야의 생각은 순진함 그 자체였습니다.
   
아합왕은 바알과 아세라 선지자들을 죽였던 사실, 그리고 하나님의 불과 하나님의 비가 내렸던 사실을 이세벨에게 알렸을 때 이세벨은 그러한 여호와 하나님은 안중에도 없다는듯이 사신을 - 자객을 보낸 것이 아니라 - 보내 엘리야를 죽이겠다고 엘리야에게 선언합니다. 엘리야는 공포를 느낄 수밖에 없었으며 무서움에 떨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엘리야는 북이스라엘에 남지 못하고 남유다 지방의 가장 남쪽인 브엘세바까지 한달음에 도망을 가게 됩니다.
   
브엘세바에서 녹초가 되어 곯아 떨어진 그를 하나님의 천사가 찾아와 떡을 주고 물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그에게 여호와 하나님의 산, 모세가 하나님을 만난 바로 그 산, 하나님의 율법을 얻게 된 바로 그 산인 호렙산으로 여호와 하나님을 찾으러 가라고 명령합니다. 모세가 하나님의 산에서 사십 주, 사십 야를 지내며 하나님의 율법을 받았듯이 엘리야는 광야를 사십 주, 사십 야 동안 걸어가 하나님의 산 호렙산에 도착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하나님을 만나려고 하지 않고 동굴에 들어가 쉼을 취합니다.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너는 나가서 여호와 앞에서 산에 서라 하시더니 여호와께서 지나가시는데 여호와 앞에 크고 강한 바람이 산을 가르고 바위를 부수나 바람 가운데에 여호와께서 계시지 아니하며 바람 후에 지진이 있으나 지진 가운데에도 여호와께서 계시지 아니하며 또 지진 후에 불이 있으나 불 가운데에도 여호와께서 계시지 아니하더니 불 후에 세미한 소리가 있는지라
    
엘리야가 듣고 겉옷으로 얼굴을 가리고 나가 굴 어귀에 서매 소리가 그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엘리야야 네가 어찌하여 여기 있느냐 그가 대답하되 내가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 열심이 유별하오니 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주의 언약을 버리고 주의 제단을 헐며 칼로 주의 선지자들을 죽였음이오며 오직 나만 남았거늘 그들이 내 생명을 찾아 빼앗으려 하나이다(왕상 19:11-14)

      
그러한 그에게 하나님은 나타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엘리야에게 자신 앞에 서라고 명령하셨고 산 위에 선 엘리야 앞에 강맹한 바람이 불었으나 그 바람 가운데 하나님은 계시지 않았으며 땅 전부를 흔들어버리는 지진이 있었으나 그 속에 하나님은 계시지 않았으며 모든 것을 삼키는 불이 덮쳤으나 그 안에도 하나님은 계시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에 세미한 소리가 들렸고 하나님의 음성을 듣게 된 엘리야는 하나님의 얼굴을 차마 보지 못하고 얼굴을 가리고 하나님 앞에 서 있게 됩니다.
      
나약하고 나약한 선지자 엘리야, 하나님의 뜻에 따라 사역을 하고 하나님 안에서 열심을 내었지만 그러나 자신에게 오는 이세벨의 살해 위협과, 북이스라엘 백성의 압박으로 인해서 북이스라엘 자체를 떠나버리고 하나님께 죽음을 요구합니다.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더 이상 세상에서 일을 하고 싶지 않다고 하나님께 땡강을 부립니다. 그러나 그러한 엘리야에게 아직 죽음을 허락하시지 않은 여호와 하나님은 그에게 세 명의 사람을 주십니다.
  
아람의 다음 왕 하사엘, 이스라엘의 다음 왕조의 시조인 예후, 그리고 엘리야의 후계자인 엘리사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엘리야에게 이 세 명에게 기름을 부으라고 하셨지만 결국 엘리야는 오직 한 명 엘리사에게만 기름을 부었습니다. 그리고 엘리사는 아람 왕 하사엘, 이스라엘 왕 예후에게 - 예후에게는 직접 부은 것은 아니지만 - 기름을 붓습니다. 어떻게 보면 엘리야보다 엘리사가 더 믿음이 있었고 더 담대했으며 더 용맹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엘리야는 하나님의 강대한 기적을 맛본 사람이었으며 하나님의 불과 하나님의 가뭄 그리고 하나님의 비를 내렸던 사람이었습니다. 우리와 같은 성정을 가진 사람이며 우리보다 어쩌면 더 나약한 사람이었찌만 그는 하나님을 신뢰하였고 하나님께서 명령하시면 순종하고 떠났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러한 엘리야였기에 여호와 하나님은 그를 죽음을 맛보지 않게 하고 데려간 것입니다. 나약함 가운데서도 하나님을 섬기는 그였기에 말입니다.
      
엘리야가 거기서 떠나 사밧의 아들 엘리사를 만나니 그가 열두 겨릿소를 앞세우고 밭을 가는데 자기는 열두째 겨릿소와 함께 있더라 엘리야가 그리로 건너가서 겉옷을 그의 위에 던졌더니 그가 소를 버리고 엘리야에게로 달려가서 이르되 청하건대 나를 내 부모와 입맞추게 하소서 그리한 후에 내가 당신을 따르리이다 엘리야가 그에게 이르되 돌아가라 내가 네게 어떻게 행하였느냐 하니라 엘리사가 그를 떠나 돌아가서 한 겨릿소를 가져다가 잡고 소의 기구를 불살라 그 고기를 삶아 백성에게 주어 먹게 하고 일어나 엘리야를 따르며 수종 들었더라(왕상 19:19-21)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