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t and Context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가 백성에게 이르되 여호와의 선지자는 나만 홀로 남았으나 바알의 선지자는 사백오십 명이로다 그런즉 송아지 둘을 우리에게 가져오게 하고 그들은 송아지 한 마리를 택하여 각을 떠서 나무 위에 놓고 불은 붙이지 말며 나도 송아지 한 마리를 잡아 나무 위에 놓고 불은 붙이지 않고 너희는 너희 신의 이름을 부르라 나는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리니 이에 불로 응답하는 신 그가 하나님이니라 백성이 다 대답하되 그 말이 옳도다 하니라(왕상 18:21-24)
       
하나님을 잃어버린 사람들, 하나님과 상관없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 그 사람들에게는 자신들만의 신이 있고 자신들만의 미래가 잇으며 자신들만의 비전이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언제나 그렇듯이 그러한 그들만의 것들이 그들을 구원해줄 수 없다는 것과, 그들의 문제 모두를 해결해줄 수 없다는 점입니다. 그러한 때 그들은 헤어나올 수 없는 절망감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무엇이든 해야 하는데 할 수 없는 절망감은 스스로를 절멸에 이르도록 만들어버립니다.
   
오늘을 잡아라, 오늘을 즐겨라라는 말인 카르페디엠은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금과옥조와 같은 격언입니다. 그러나 오늘을 즐기기에는 많은 사람들이 가진 것이 없습니다. 단순히 돈만 없는 것이 아니라 그들은 삶의 황폐하며 생활이 메마릅니다. 좋은 것을 얻으려고 하고 자극적인 것을 얻으려 하며 쾌락을 더 선호하지만 그들이 원하는 것들을 모두 얻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그냥 하루하루 살아만 가다가 모든 사람들이 가는 길을 갈 뿐입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엘리야 앞에 서 있는 이유는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오히려 그들이 믿고 따랐던 풍요의 신 바알이 그들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삼년 육개월 동안 비가 오지 않는데 그 가뭄을 해갈시켜주는 신이 그들에게는 없었습니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오로지 비였고, 오로지 풍요였습니다. 그런데 외국에서 수입해온 풍요의 신 바알은 그 역할을 해주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하나님께로 돌아올려고 꼭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엘리야가 누구 편에 설 지 선택하라고 했을 때 이스라엘 사람들이 머뭇거렸던 이유는 그래도 풍요의 신 바알을 미워해도 다시 한 번이라고 그가 비를 내리기만 한다면 다시 돌아올 생각이 있다고 여호와 하나님을 바알이 이긴다면 그리로 가겠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신명기의 복들, 즉 과거 모세가 말했던 풍요의 복들이 여호와 하나님에게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대략 육십 년의 세월동안 여호와 하나님은 그들에게 그 뭔가를 주지를 않았는데 갑자기 가뭄을 일으켜서 그들이 가지고 있는 것을 빼았는 존재나 다름이 없었던 것입니다.
       
바알에게 사로잡힌 이스라엘 사람이 아닙니다. 왕의 공포 정치로 인해서 삶이 무너져내린 이스라엘 백성이 아닙니다. 여호와 하나님을 버리고 풍요의 신 바알을 따르려고 하는 그 북이스라엘의 모든 사람들을 위해서 엘리야는 하나님의 명으로 그들에게 비를 내리려고 하는 것입니다. 그들이 잘못된 길을 걸어가고 자신의 길이 옳다고 이야기하고 더 좋다고 이야기하는 바로 그 때에 엘리야는 자신에게 호응이 없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위해서 얼마나 바알이 풍요의 신이 헛된 신인지를 알려주려고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 특히 사역자는 하나님을 신경쓰지 않고, 자신들이 원하는 길을 정말 각자가 뜻하는대로 가려고 하는 바로 그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해야 하고 그 사람들을 위해서 눈물을 뿌려야 하며 그 사람들을 위해서 희생해야만 합니다. 선량하지만 가난하고, 겸손하지만 유약한 사람들은 없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도 이스라엘 백성들도 그러한 사람들이 아니라 자기들의 만족을 위해서, 자기들의 이익을 위해서 살아가는 사람들일 뿐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버린 것은 자기들의 이익 때문이었지 권력의 강압에 의해서가 아닙니다. 즉 왕의 권력과 백성들의 이익이 맞닿아져 여호와 하나님을 그들은 버리고 풍요의 신 바알을 따랐던 것이며 우리도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 얼마든지 주님의 교회를 신경쓰지 않거나 이용하거나 버릴려고 하는 단점 투성이의 사람들을 위해서 사역자는 사역해야 하며 기도해야 하며 눈물을 흘려야 하는 것입니다. 사역자의 부족함이 있기에 사역자도 화를 내고 분노를 흘리지만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그 부족한 사역자를 통해서 영악한 사람들을 끌어모으십니다.
    
저녁 소제 드릴 때에 이르러 선지자 엘리야가 나아가서 말하되 아브라함과 이삭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 이스라엘 중에서 하나님이신 것과 내가 주의 종인 것과 내가 주의 말씀대로 이 모든 일을 행하는 것을 오늘 알게 하옵소서 여호와여 내게 응답하옵소서 내게 응답하옵소서 이 백성에게 주 여호와는 하나님이신 것과 주는 그들의 마음을 되돌이키심을 알게 하옵소서 하매 이에 여호와의 불이 내려서 번제물과 나무와 돌과 흙을 태우고 또 도랑의 물을 핥은지라 모든 백성이 보고 엎드려 말하되 여호와 그는 하나님이시로다 여호와 그는 하나님이시로다 하니 엘리야가 그들에게 이르되 바알의 선지자를 잡되 그들 중 하나도 도망하지 못하게 하라 하매 곧 잡은지라 엘리야가 그들을 기손 시내로 내려다가 거기서 죽이니라(왕상 18:36-40)

신고

Comment +0